이준석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 와 닿지 않아...지방선거 이후 봐야”

5.18 기념식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한 이준석 “늦은 변화지만, 불가역적이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잠시 눈을 만지고 있다. 2022.05.18. ⓒ뉴시스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감개무량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는 개헌에 대해서는 “지방선거 이후 논의가 나오면”이라며 지방선거 이후에나 논의해볼 수 있는 과제라고 답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각 부처 장관 그리고 국민의힘 의원 90여 명도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는 역대 보수정권 중에는 처음 있는 일이다. 논란의 여지가 없는 근현대 역사이고, 5.18 정신을 이으면서 희생된 영령을 기리기 위한 제창을 보수 정부와 여당은 이날에서야 처음 함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기념식이 끝나고 5·18 추모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2년 전에, 누가 예상했겠나?”라며 “정말 감개무량하고, 앞으로 저희의 변화가 절대 퇴행하지 않는 불가역적인 그런 변화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는 개헌 논의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전문에 넣는 것은 개헌을 상정하는 것인데, 개헌 논의는 시작될 때마다 권력구조 개편이나 큰 과제가 등장하게 돼 있다”라며 “논의도 할 수 있겠지만, 항상 꼬리에 꼬리를 무는 끝이 없고 기약 없는 개헌 논의를 시작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원 포인트 개헌’ 논의에 대해서도, 이 대표는 “원 포인트 (개헌) 방식은 언제나 와 닿지 않는다”라며 “당내에서는 아직 이 부분에 대해 총의가 모아 지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이후 논의가 나오면 총의를 모아보겠다”라고 했다.

특히 이 대표는 “총리 임명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다른 과제가 나오는 것은 부담스럽다”라며, 마치 국회 현안에 대한 민주당의 협조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한편,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강조해온 것이기도 하다. 이에 기념사에서 개헌에 관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모았지만, 언급은 없었다. 이는 지난 37주년 기념식 때 “5.18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으며,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하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의 동의를 요청했다”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와 대조적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