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 개최

LG전자 사옥 자료사진 ⓒ제공 : 뉴시스

LG전자가 협력사와 한 자리에 모여 올해 사업방향과 동반성장 방안을 공유했다.

LG전자는 26일 경남 창원시 창원R&D센터에서 81개 협력사 대표들과 LG전자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G전자와 협력사는 2013년부터 매년 협력회 정기총회를 열고 지속가능한 상생을 모색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날 협력사에 경영현황과 사업방향을 소개하며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협력사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ESG 역량 강화와 공정거래 문화 조성을 위한 지원방안도 공유했다.

LG전자는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 자금 지원,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 5대 상생과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협력사의 제조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자동화 설비 투자를 위한 무이자 자금 등을 지원해오고 있다. LG전자는 자사 자동화 시스템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생산제품의 복잡도를 낮추고 제조 공법을 자동화 시스템에 적합하게 변경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구축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협력회 회장을 맡고 있는 신성델타테크 구자천 대표이사는 협력사들을 대표해 “시장이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LG전자와 협력사가 혁신을 통해 변화의 물결에서 함께 새 흐름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LG전자 왕철민 전무는 “협력사가 품질뿐 아니라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협력사의 제조경쟁력과 자금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상생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