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장성, 수년간 중단했던 주일미군 기지 방문 재개

미군 기관지 성조지가 한국군 장성이 지난달 주일미군기지에 방문했다고 3일 보도했다. ⓒ민중의소리

한국군 장성이 주일미군 기지 방문을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Stars and Stripes)는 4일 “장성 3명을 포함한 한국군 대표단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도쿄 인근 주일미군 기지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한국군 대표단은 주일미군과 일본 항공자위대의 연합기지인 요코타 공군기지를 비롯해 주일미군 육군 기지인 캠프 자마, 미 7함대 모항인 요코스카 해군 기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류 해리슨 유엔군 사령부 부사령관(영국 육군 중장)은 “이번 방문은 한국군을 대상으로 일본 내 유엔군 사령부 임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이뤄졌다”고 말했다고 성조지는 보도했다.

해리슨 부사령관은 “한국군 장성의 주일미군 기지 방문은 정례적인 것이었지만 지난 몇 년간(a number of years) 직접 방문할 기회가 없었다”며 “방문 재개를 통해 한국 장성과 일본 지도자들이 일본의 유엔사령부 역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려 한다”고 말했다.

유엔사 후방 기지는 한국 내 유엔사 본부의 후방기지로 유사시 한반도에 병력과 무기 체계, 물자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군 장성 방문 재개는 한미일 안보 협력과 연관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양 정상은 북한의 도전에 대응하고, 공동 안보와 번영을 수호하며, 공동의 가치를 지지하고,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강화하기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는 문구가 포함된 바 있다. 

때문에 일본과 군사적 협력에선 거리를 뒀던 한국 정부가 윤석열 정부들어 한일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성조지는 김현욱 국립외교원 미국학과 교수와 이메일 인터뷰를 소개하며 김 교수가 “한미일 양국이 안보협력 강화를 위해 신속히 움직일 것이며 3국 협력이 좋아지고 있다는 분명한 징후가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