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김신영 연기 호평 “정말 보배, 다른 감독도 기회주길”


방송인 김신영과 박찬욱 감독(오른쪽)이 2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 VIP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6.21 ⓒ뉴스1
 
박찬욱 감독이 신작 '헤어질 결심'에 조연으로 출연한 코미디언 김신영의 연기에 대해 "정말 보배"라고 호평했다. 

21일 오후 영화 '헤어질 결심' 언론 시사회가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엔 박찬욱 감독과 주연 배우 탕웨이, 박해일이 참석해 영화 연출 방향, 촬영 과정에서의 에피소드, 조연 배우들과의 호흡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수사멜로극이다.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에게 '감독상'의 영예를 안긴 작품이다.

김신영은 '헤어질 결심' 후반부 이포에서 '해준'과 함께 수사하는 후배 형사로 출연한다. 그는 '해준'에 대해 존경심이 있지만, 수사 상 견해 차로 나중엔 대들기도 한다. 

박찬욱 감독은 김신영에 대해 "'행님아' 때부터 팬이었다"면서, "코미디 잘하는 사람들은 다른 연기도 잘 한다는 믿음이 있었다. 별 염려 없이 확신을 가지고 캐스팅을 했는데 그 이상 잘 해줘서 정말 보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신영이 많이 바빠서 또 출연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다른 감독님들도 앞으로 기회를 많이 주시면 좋겠다"고 추천하기도 했다. 

주연 배우 박해일 역시 김신영의 캐스팅이 "신의 한 수"라고 평했다. 그는 박 감독으로부터 김신영의 캐스팅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무릎을 쳤다"라고 전했다. 

박해일은 김신영과 함께 연기한 경험에 대해 "희극인 김신영은 무대에서 장시간 남들을 즐겁게 하는 배우라 연기에 대해선 걱정이 없었다"라며, "현장에서 박찬욱 감독 앞에서 굉장히 진지한 모습으로 연기에 임하는 게 매력적으로 보였다. 개인적으로 현장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헤어질 결심'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