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서버 사기 사이트 ‘먹튀’ 피해 급증…“도메인 정보 확인해야”

자료사진 ⓒ사진 = 뉴시스

# A 씨는 SNS에서 스마트폰을 싸게 판다는 광고를 보고 61만 3천원을 입금했다. 얼마 후 판매자가 연락해와 결제시스템 오류가 발생했다며 환불처리할테니 재입금하라고 안내했다. 다시 입금하자 판매자는 또 입금을 요구했다. 확인해보니 해외에 서버를 둔 사기 사이트였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적발된 해외 서버 사기 사이트 31개 가운데 13개(42%)가 올해 1~5월 신고됐다.

신고된 해외 서버 사기 사이트 대부분이 스마트폰이나 가전제품 등 고단가 상품을 취급해 피해액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개월간 피해액은 1억 3,200만원이다. 2020년 1,180만원, 2021년 834만원의 총액을 합친 것보다 5배 이상 많다.

해외에 서버를 두면 추적·차단이 어렵다. 국내 서버 사이트는 적발될 경우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가 서버 호스팅업체를 통해 폐쇄 조치를 진행해 추가 피해를 방지하고 있지만, 해외 서버 사이트는 소비자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크다.

소비자가 해외 서버 사이트를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이들 사이트는 한글로 제품을 설명하고 고객센터도 국내번호인 ‘010’ 또는 카카오톡으로 운영된다. 사이트 하단에는 도용한 사업자등록번호와 사업자주소 등도 표시한다.

수법도 진화하고 있다. 기존에는 오픈마켓에 상품을 저렴하게 올린 후 추가할인 등을 미끼로 사기 사이트로 연계해 직거래를 유도하는 방식이었다. 최근에는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 개인 간 거래 플랫폼, SNS에 판매글을 올린 후 해외 서버 사이트로 접속하도록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해외 서버 사이트는 차단 등 즉각적인 조치가 어려운 만큼, 각별한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판매자가 할인을 미끼로 새로운 쇼핑몰 링크를 안내하거나, 입금 시 할인에 필요하다며 입금자명에 이름과 복잡한 할인코드나 추천인 아이디를 입력하라고 요구하는 경우 사기를 의심할 것을 서울시는 당부했다. 물건값이 현저하게 저렴한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

입금 전 사기 사이트 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에 해당 사이트가 사기 사이트로 등록됐는지 확인하거나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사이트에 표기된 사업자등록번호를 조회해 도메인 등록 정보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

후이즈와 도레지 등 도메인 등록 사이트를 통해 해당 도메인 상세정보를 확인하는 방법도 있다. 일반적으로 사기 사이트는 운영자, 회사명, 주소 등이 비공개(REDACTED FOR PRICAVY)로 표시되거나 국가명이 한국(KR)이 아닌 다른 국가인 경우가 많다.

이병욱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해외서버를 통해 운영되는 사기 사이트는 관련법에 차단 근거가 없어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한 즉각적인 사이트 폐쇄나 접속차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국내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법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통신사와 협조 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