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종이의 집’ 박해수, 하회탈 가면에 만족 “위압감 좋아, 여러 면 느꼈다”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해수와 전종서(오른쪽)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6.22 ⓒ뉴스1
 
배우 박해수와 전종서가 넷플릭스 새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속 강도단의 가면으로 사용된 소품 '하회탈'에 대해 "신의 한 수"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 블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 작품에 출연한 배우 유지태,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 박명훈, 김성오, 김지훈(덴버 역), 장윤주, 이주빈, 이현우, 김지훈(헬싱키 역), 이규호와 류용재 작가, 김홍선 감독이 자리에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 '교수'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난해 12월 시즌 5로 전체 이야기를 끝낸 스페인의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두 사람은 이 작품에서 강도단의 일원으로 등장한다. 박해수는 죽어서야 나올 수 있다는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베를린' 역을 맡았다. 전종서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남한에 왔으나 자본주의 사회의 쓴맛을 본 20대 여성 '도쿄' 역을 연기한다. 

스페인 ‘종이의 집’에서 ‘베를린’ 역을 연기한 페드로 알론소와 ‘종이의 집’ 한국판의 ‘베를린’ 박해수가 서로에게 살바도르 달리 가면과 하회탈을 선물했다. ⓒ넷플릭스

스페인 원작에서 강도단은 붉은 점프 슈트에 살바도르 달리 가면을 쓴 채 등장한다. 한국판 리메이크 작에선 옷은 그대로지만 가면이 하회탈로 바뀐다. 

박해수는 "'종이의 집'의 메시지에서 가장 큰 의미를 가진 게 가면이다. 스페인 원작에선 달리 가면을 쓰는데 그건 자유의 상징을 의미한다. 한국 버전에서는 안동 하회탈을 쓰게 됐다. 하회탈은 풍자와 권력층에 대한 비판 같은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배우들이 썼을 때 주는 위압감이 좋았다. 하회탈을 정면, 아래, 측면에서 볼 때 의미가 다르고 느껴지는 감정도 다르더라. 여러 가지 면을 많이 느꼈다"고 인상을 전했다. 

전종서는 "신의 한수"였다며 "하회탈을 쓰기로 정해졌단 이야기를 듣고 실제 봤을 때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하회탈이 무표정이 아니고 활짝 웃는게 해학적이면서도 한편으로 기괴하다. 동시다발적인 느낌을 가졌다는 게 강렬하게 다가왔다"고 평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파트1,2로 나눠져 공개된다. 파트1은 오는 24일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