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리위,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이준석 소명 7월 7일 듣고 의결키로

김철근 징계 개시, KT 채용 청탁 김성태·강원랜드 채용비리 염동열 차기 회의 때 재논의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린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6.22. ⓒ뉴시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준석 당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당사자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22일 결정했다. 윤리위는 오는 7월 7일 이 대표의 소명 청취를 진행하기로 했다.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의 핵심 관계자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사유는 ‘증거인멸 의혹에 관한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다.

윤리위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5시간 넘게 징계 심의 끝에 참석위원 8명의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서도 징계 논의에 포함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증거인멸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에 대해 심의하기로 했다”라며 “개시한 내용도 그런 내용”이라고 답했다.

또 ‘이 대표 소명 절차만 남은 거고 조사는 완료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라면서도 “징계할지 안 할지는 소명을 들어봐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징계를 하겠다고 (먼저) 정하고 소명 듣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당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2. ⓒ뉴스1

‘김철근 정무실장 징계 개시’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도 있었다. 이 위원장은 “의혹이 덜 풀렸다”라며 “오늘 (김철근 실장이 윤리위 회의에) 온 것은 협조 차원에서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할 것 같다는 판단 아래 징계를 개시했다”라고 말했다.

‘성 접대 의혹에 대한 판단 이전에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성립되느냐’는 질문도 있었지만, 이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고 회의실로 들어갔다.

이준석 당대표는 “(출석해서 소명하겠다고) 여러 차례 (윤리위 측에) 전달했으나, 이렇게 대기하고 있었지만 발언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7월 7일 소명할 기회를 준다는데, 모르겠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고, 의아하다”라며 “길어지는 절차가 당 혼란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대선 직후 방역 수칙을 어기고 단체 회식을 했던 윤상현·구자근·김병욱 국회의원과 송태영·이세창 당원 등에 대해 ‘우연한 모임’으로 보고 징계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또 KT 채용 청탁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김성태 전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차기 회의에서 소명을 청취한 뒤 심의·의결하기로 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된 염동열 전 국회의원에 대해서도 차기 회의 때 재논의하기로 의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