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 4~6권,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됐다

경국대전 권4(병전, 兵典) ⓒ수원화성박물관


경기 수원시는 23일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한 '경국대전(經國大典)'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확정됐다고 밝혔다. 

'경국대전'은 조선의 통치체제를 규정한 성문법전이다. 세조는 즉위년(1455년)부터 노사신(盧思愼)·최항(崔恒)·서거정(徐居正) 등에 "새로운 법전을 편찬하라" 명했고, 몇 차례 수정과 증보를 거쳐 1485년(성종 16년)에 '경국대전'이 완성됐다. 을사년(乙巳年, 1485)에 완성돼 '을사대전(乙巳大典)'이라고도 불린다.

수원화성박물관 소장본은 16세기(중종~명종 연간)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 으로, 권4(병전, 兵典)·권5(형전, 刑典)·권6(공전, 工典)의 내용이 2책에 걸쳐 수록돼 있다.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 권4~6 중에선 국내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것이다.

'경국대전'은 지난 2016년 11월 보물로 지정된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과 더불어 조선시대 법제사와 제도사 연구의 핵심이 되는 문헌이며, 금속활자 연구 측면에서도 가치가 큰 자료다.

문화재청은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에 대해 지난 5월 3일 보물 지정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16세기(중종~명종 연간)에 금속활자로 간행한 '을사대전'이라는 점, 을사대전 인쇄본 중 이보다 더 앞선 사례가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점, '경국대전' 권4~6 국내 유일본이라는 점 등을 들어 희소성과 학술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한편 '경국대전'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되며 수원화성박물관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을 총 6건(13점)을 보유하게 됐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개관 후 매년 유물을 구입해 귀중한 유물을 다수 소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유물을 확보해 역사문화 도시 수원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