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텍사스·독일 공장, 돈 태우는 용광로”

SpaceX 소유주이자 Tesla CEO 인 Elon Musk ⓒ제공 : 뉴시스, AP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가동을 시작한 신규 테슬라 공장 때문에 수십억달러의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 CEO가 지난달 31일 오스틴에서 열린 실리콘밸리 테슬라 차주 모임에서 "미국 텍사스 오스틴과 독일 베를린 공장에서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테슬라 공장과 독일 베를린의 기가팩토리는 올해 초 가동을 시작했다.

머스크 CEO는 두 신규 공장에서 발생한 손실을 "신규 테슬라 공장이 '돈 먹는 거대한 용광로(Gigantic Money Furnaces)'와 다를 바가 없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머스크 CEO는 손실의 이유로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인한 장비 조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는 "텍사스 공장의 테슬라 모델Y SUV 생산 속도를 늘리기 위해 신형 4680셀과 통합 배터리 팩 대신 구형 2170셀을 사용하려고 했지만,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장비를 받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4680셀 배터리는 지름 46mm, 길이 80mm의 원통형 배터리로, 기존에 쓰이던 2170(지름 21mm, 길이 70mm)셀 배터리에 비해 출력 등이 개선된 배터리다. 테슬라는 지난 2020년 4680셀을 탑재한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머스크 CEO는 특히 "특히 베를린보다 텍사스 공장의 상황이 심각하다"고 전했다. 오스틴 공장은 4680셀을 사용한 모델을 만들고 있지만, 베를린 공장은 처음부터 2170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머스크 CEO는 중국이 코로나19 재봉쇄에 들어가면서 큰 타격을 입었다고도 했다. 그는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면서 회사는 파산하지 않고 공장은 잘 가동시키는 것이 최대 난제"라며 "이런 고민까지 할 정도로 중국의 락다운 조치의 여파가 상당했다"고 호소했다.

다만 "테슬라가 이번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규 공장들의 생산 능력도 예전 수준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 CEO는 해당 인터뷰 이후인 지난 21일(현지시간) 3개월간 정규직 근로자를 10% 줄이겠다고 감축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