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디형 스팀다리미, 제품마다 성능 천차만별

핸드형 스팀다리미, 에너지소비량과 증기발생량은 제품별로 '차이' ⓒ뉴시스

같은 핸디형 스팀다리미라도 제품마다 성능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0개 브랜드 핸디형 스팀다리미의 안전성과 성능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대상은 △메디 하임 HI20 △보만 DB8641W △샤오미 ST-32W △스팀큐 스팀큐2 △오스너 YF-SM1021-3C △이노크아든 IA-S2000 △콘에어 GS36K △테팔 DV9121KO △필립스 STH3020/10 △한경희 생활과학 HIH-1500 등이다.

안전성 검사에서는 모든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최대 분사 조건에서 에너지 소비량은 제품에 따라 39~71Wh(와트)로 최대 2배의 차이를 보였다. 증기 발생량도 12~24.7g/m로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제품의 효율성(증기발생량/에너지소비량)에서는 샤오미와 콘에어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다림질 성능은 원단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폴리에스터 100% 제품은 모든 제품이 우수했다. 하지만 폴리에스터(65%)와 면(35%) 혼합 원단에서는 에디하임, 보만, 샤오미, 스팀큐, 이노크아든, 테팔의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면 재질에 대한 다림질 성능 테스트에서는 메디하임과 샤오미, 이노크아든 제품의 다림질 성능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밑면 코팅 긁힘에 강한 정도 항목에서는 테팔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번 평가 대상 제품 중 한경희 생활과학 제품의 경우 밑면의 코팅이 되어있지 않는데도 제품 광고에 밑면이 코팅된 것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표현을 썼다. 이에 따라 해당 제조사 측은 '스테인리스 코팅으로'라는 내용을 '스테인리스 재질'로 수정하기로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