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외계+인’ 최동훈 “7년 만의 신작, 2부작인 이유 있다”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등 출연...오는 7월 20일 개봉

최동훈 감독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영화 '암살' '도둑들'로 천만 관객을 이끈 최동훈 감독이 7년 만의 신작 영화 '외계+인' 1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신작에 대해 "외계인은 어린 시절을 재밌게 만들어줬던 상상물이었는데 이번 영화는 그 상상력이 현실이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만든 영화"라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외계인과) 내가 좋아하는 고전 설화의 세계, 코리안 마법의 세계가 함께 펼쳐진다면 재밌는 영화가 될 듯싶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감독은 기존 작품과 이번 '외계+인'의 차별성에 대해 "영화 '암살'은 리얼리즘적 영화였다. 좀 더 완전히 정반대의 것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 안에서 '저런 일은 실제 벌어지지 않을 거야' 하는 스토리와 '이건 벌어졌으면 좋겠어' 하는 스토리의 충돌이 있는 영화를 하고 싶었다. 저만의 SF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소지섭과 김태리(오른쪽)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영화는 고려 시대와 현대 시대가 교차되며 펼쳐진다. 전혀 다른 시대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사이엔 어울리듯 어울리지 않는 간극이 존재한다. 최 감독은 그런 간극을 줄이기 위해 신경 쓴 점을 언급했다.

최 감독은 "그 지점이 정확히 제가 고민한 지점"이라면서 "그런데 저는 이질적인 것이 충돌할 때 생기는 재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표현하는 데 2년 반 동안 시나리오 쓴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를 찍을 땐 최대한 이상하게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면서 "구조적인 문제, 캐릭터의 성격 등 마치 그 이질적 요소가 물 흐르듯 흘러가는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은 1부와 2부로 구성돼 있다. 최 감독은 영화를 1부와 2부로 구성해 선보이게 된 배경과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또한, 1부와 2부에 간격을 두지 않고 촬영한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감독은 "시나리오 쓰는 게 너무 힘들어서 2년 반을 썼다. 이렇게도 쓰고 저렇게도 쓰고 되게 많다"면서 "그러다가 이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확정되어 갔는데 얘기 분량이 되게 많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저는 4시간짜리를 2시간 20분으로 줄인 경험이 있어서 (외계+인도) 한 편의 영화가 될 거야 했다"면서 "그런데 '외계+인'이 분량이 많아서라기보다 연작으로 가야 드라마틱한 구성이 나오겠다 싶어서 고난의 과정이 있겠지만 두 편을 동시에 찍자 하고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1과 2부를 동시 찍은 이유는, 제작비 절감보다 배우가 그 기간 동안 연작을 같이 찍어야 캐릭터 표현을 할 수 있고 감독에겐 그게 중요했다"면서 "13개월 촬영 기간이 길었지만 배우들이 통일성을 가져가는 게 즐거웠다"고 말했다.

배우 김의성(왼쪽부터)과 조우진, 염정아, 최동훈 감독, 소지섭, 김태리, 김우빈, 류준열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완성한 강렬한 캐릭터


무엇보다 영화 속 흥미를 자극하는 것은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완성한 강렬한 캐릭터다.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김우빈), 천둥을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소지섭), 자체 제작한 무기를 자랑하는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신검을 차지하려는 가면 속의 인물 '자장'(김의성) 등이다.

류준열은 최동훈 감독의 전작 '전우치' 속 강동원과 차별점을 말해달라는 질문에 "'전우치'는 극장에서 먼저 봤고, 너무 재밌게 본 영화여서 좋은 기억이 있다"면서 "전우치와 무륵의 큰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생긴 게 너무 다르지 않나요"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저는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집요하게 파헤친 것 같다"면서 "그래서 저만의 도사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하지 않았나 싶다"고 답해 다시 한번 현장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류준열은 "얼치기 도사에서 얼치기가 정말 좋다. 얼치기는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무언가다, 이 단어로 너무 행복하게 작품을 시작했다"고 답했다.

6년 만에 영화에 출연한 김우빈은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 역할을 맡았다. 김우빈은 연기를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가드는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지구에 존재하기 때문에 가드로서 말하고 행동할 때 주변 인물이나 상황에 동요되지 않고 조금 더 냉정하게 판단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소지섭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역할을 맡았다. 소지섭은 "저는 대부분 혼자 촬영하거나 무언가에 쫓기는 상상을 하면서 촬영했다"면서 "영상 콘티가 있어서 편하긴 했지만 외로움에 사무칠 때 가끔 우빈과 촬영하게 됐다. 가까이도 아니고 (우빈이) 멀리 서 있으면 의지가 되고 힘이 나고 그 힘으로 촬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우빈은 "저도 혼자 외로운 싸움을 하다가 저 멀리 어깨 넓은 남성이 나오면 마음이 편해지고 든든한 지원군이 생긴 느낌이었다"고 화답했다.

영화 '외계+인' 1부 포스터 ⓒ영화 '외계+인' 1부 포스터

복장은 고려 시대인데 총을 들고 있는 캐릭터로 이목을 끈 김태리는 연기를 하면서 특별히 준비한 것에 대해서 설명했다. 김태리는 "무술을 많이 준비했던 것 같다. 액션 스쿨도 다니고, 기계 체조도 하고, 사격도 하러 다녔다"며 "'미스터 션샤인' 때도 했지만 다시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염정아와 호흡을 맞춘 조우진은 "처음 호흡을 맞춘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잘 맞았다"고 말했다. 염정아는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다들 어쩌면 이런 분들이 모였나 싶을 정도로 현장 갈 때마다 행복해졌다"고 답했다.

영화에서 가면을 쓰고 등장하는 김의성은 "일단 메이크업 안 해도 되니까 그건 좋았다"며 "저희가 여름을 계속 넘기면서 찍었는데 좀 많이 더웠다. 옷도 옛날 고려 시대 옷을 겹겹이 입고 가면까지 쓰니까 덥긴 했다"며 어려운 점을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최동훈 감독은 "외계+인'은 저희가 할 수 있는 데까지 최대한 했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관객과 상상력을 교환하고 싶다는 말이 빈말 아니라 관객도 이 영화를 보고 같은 상상의 세계 속에 빠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SF 액션 판타지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