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에 오픈한 ‘시니어 편의점’

광명시, GS25 하안타운점서 GS동행편의점 개업식 개최

광명시 시니어 편의점 1호점 ⓒ광명시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에 조금은 특별한 편의점이 개업했다. 만 60세 이상 노동자들이 일하는 GS편의점이다.

광명시는 23일 하안동 GS25 하안타운점에서 경기-GS시니어동행편의점(줄여서, GS동행편의점) 1호점 개업식을 열었다.

GS동행편의점은 광명시니어클럽이 민간위탁 방식으로 경기도와 광명시로부터 사업을 위탁받아 수행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이다. 경기도와 GS가 협약을 맺고 추진하는 공모사업에 광명시가 지원해 사업비를 지원 받아 운영된다.

이곳 편의점 이름은 ‘GS25 하안타운점’으로 다른 편의점 이름과 같은 형태지만, 이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모두 만 60세 이상이다. 15명의 노동자가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교대로 일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개업식에는 사업 수행기관인 광명시니어클럽 관계자와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를 주관한 김은숙 광명시니어클럽 관장은 “GS동행편의점에 참여한 어르신들과 (편의점을) 이용하는 시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광명시니어클럽은 노인 일자리 전문기관으로 광명시 지역 특성에 맞는 노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시

박승원 광명시장은 “어르신들의 친절하고 따뜻한 운영으로 ‘GS동행편의점’이 성공하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자긍심과 만족도를 높이는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노인일자리·사회활동으로 2270명이 참여하는 31개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시는 기초연금 미수급자와 소일거리를 희망하는 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3개 사업단도 운영하고 있으며, 200명이 참여하는 노인 일자리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