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서울시, IT기술로 정확도 높인 ‘GPS 택시 앱미터기’ 본격 도입

GPS 기반 택시 앱 미터기. 자료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IT 기술을 도입해 미터기의 위치, 거리 정확도를 높인 'GPS 기반 택시 앱 미터기'를 본격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미터기 오작동으로 부당요금 등 불편을 겪었던 시민의 불편이 해소되고, 미터기를 수동으로 일일이 운영해야 했던 업계의 어려움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6월 내 앱 미터기 설치를 시작해, 서울 운영 택시 전체를 대상으로 연내까지 도입 완료를 추진할 예정이다.

애플리케이션식 택시미터(앱 미터기)란, GPS를 통해 실시간으로 파악되는 자동차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시간, 거리 및 속도를 계산하는 택시미터다.

1921년 우리나라 최초로 택시미터에 의한 영업이 시작된 이후 기계적 작동(바퀴회전수)에 기반한 택시미터기가 유일했지만, 올해 2월부터 관련 제도가 개선되면서 중형택시에 GPS기반 앱 미터기 도입이 가능해졌다.

택시 앱 미터기가 도입되면 다양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미터기 오작동으로 인한 승객들의 불편 민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형택시 앱 미터기 모니터링 결과, 요금 오차율은 0.87%, 거리 오차율은 1.05%로 기계식 미터기와 비교해 정확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미터기 오작동 발생 시 부당 요금 등 승객들의 불안감이 있었지만, 앱 미터기 적용 시 위치 등이 자동 적용돼 불편 사항을 해소할 수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IT 기술 도입으로 택시 운전자의 편의도 높아진다. 기존에 사용했던 기계식 미터기의 경우 시계 외 할증 운행 시 일일이 수기로 입력해야 했지만, 앱 미터기의 경우 지도 기반으로 자동으로 할증이 적용돼 편의 증진뿐만 아니라 시민들의부당요금 근절 효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계식 미터기의 경우 시계외 할증 적용을 위해 일일이 택시 기사가 버튼을 눌러야 한다. 이 경우 주행 중 할증 적용(버튼 누르기)을 잊거나, 버튼을 잘못 눌러 부당 요금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앱 미터기가 자동 적용되면, 이러한 불편 사항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주행 중 안전성도 높아질 수 있어 업계 편의도 높아진다.

앱 자동 결제 기능을 활용해 특화 서비스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프리미엄 택시, 영유아 카시트 등 맞춤형 서비스를 앱미터기를 통해 연계할 수 있어 모빌리티로서의 택시 서비스가 고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현재 중형택시 8,024대, 고급 및 대형 승합 택시 2,385대 등 10,409대의 택시에 앱 미터기를 적용하여 운영 중에 있다. 시와 택시업계가 산업 선진화를 위해 앱 미터기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고 있는 만큼, 올해 말까지 전체 택시에 GPS 기반 앱미터기가 설치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GPS 기반 앱미터기 도입은 미터기 오작동에 따른 부당 요금 등 승객들의 불편 사항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시민들의 이용 편의와 택시 신뢰도 증진을 위해 앱미터기 등 IT 기반 선진 택시 서비스를 보급, 정착시키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