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호주, 갤럭시폰 ‘방수 성능’ 허위 광고…과징금 126억원

삼성 호주 갤럭시 스마트폰 광고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CCC)


삼성전자가 호주에서 약 126억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갤럭시 스마트폰 시리즈를 판매하면서 방수 성능에 대한 허위 광고를 냈다는 이유다.

23일(현지 시간)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CCC·이하 위원회)는 호주 연방법원이 삼성전자 호주법인에 1만4천달러(약 126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삼성전자 호주법인은 지난 2016년 3월~2018년 10월 SNS 등을 통해 갤럭시 스마트폰이 수영장과 바닷물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는 인식을 주는 광고를 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제품은 S7, S7 에지, A5, A7, S8, S8 플러스, 노트8이다. 위원회는 허위광고와 관련된 갤럭시 스마트폰 시리즈가 호주에서 310만대 이상 팔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위원회는 갤럭시 스마트폰을 물속에서 사용한 뒤 고장이 났다는 수백 건의 소비자 불만을 접수했다. 물에 빠진 스마트폰의 충전포트가 부식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호주법인은 현지 소비자법을 위반했다고 인정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삼성 호주법인의 갤럭시 스마트폰 방수 기능 광고는 중요한 마케팅 요소였다”며 “갤럭시 스마트폰을 구매한 많은 소비자가 새 기기를 구매하기 전 삼성의 잘못된 광고에 노출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