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해일 표 이순신이 온다...‘한산:용의 출현’ 7월 27일 개봉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한국 역대 박스오피스 1위 영화 '명량'의 후속편, '한산:용의 출현'이 개봉일을 오는 7월 27일로 확정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4일 '한산: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개봉일과 함께 공식 시놉시스와 영화의 스틸이미지를 공개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의 두번째 편이다.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들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영화다. 

이날 공개된 '한산: 용의 출현'의 공식 시놉시스를 보면, 이 영화는 조선시대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로 꼽히는 '한산도 대첩'과 그에 얽힌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한산:용의 출현' 스틸 이미지 ⓒ롯데엔터테인먼트

1592년 4월, 조선은 임진왜란 발발 후 단 15일만에 왜군에 한양을 빼앗기며 심각한 위기를 맞는다. 조선을 단숨에 점령한 왜군은 명나라 침략의 야욕을 키우며 대규모 병역을 부산포에 집결시킨다.

조선군은 연이은 패배와 선조 임금의 의주 파천 등으로 수세에 몰린다. 이순신 장군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나라를 구하기 위해 전술을 연구하며 출전 준비를 한다. 그러나 앞선 전투에서 파손된 거북선의 출정이 어려워지고, 왜군의 첩보 활동으로 거북선 도면마저 도난 당하는 상황에 놓인다. 

이 시기 왜군은 연승에 힘입어 한산도 앞바다로 출격하고, 이순신 장군은 이곳에서 조선의 운명을 건 한판 승부를 벌이기 위해 필사의 전략을 실행한다. 1592년 여름, 음력 7월 8일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진 대규모 해전이 스크린에 옮겨진다.

영화 '한산 : 용의 출현' 스틸이미지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젊고 강인한 모습의 전략가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 이순신과 대립하는 왜군 최고 장수 '와키자카'는 배우 변요한이 맡았다.

이외에도 다양한 세대의 배우들이 한산대첩 속 조선군과 왜군 역할을 맡아 치열한 역사의 현장을 생생하게 구현한다. 조선군 수군향도 '어영담' 역으론 안성기, 방어적 전략가 '원균' 역으론 손현주가 출연한다. 이어 항왜 군사 '준사' 역엔 김성규, 와키자카의 라이벌 장수 '가토' 역은 김성균이 연기한다. 김향기는 왜군에 잠입한 조선 첩자 '정보름' 역으로, 옥택역은 동향을 살피는 탐망꾼 '임준영' 역으로 출연한다. 공명은 이순신을 따르는 조선 장수 '이억기' 역으로, 박지환은 거북선 설계자 '나대용' 역을 연기한다.

또 이 영화에서는 조선군과 왜군의 치열한 전투, 조선 해군이 이순신 장군의 지휘에 따라 학익진 진법을 구사하는 모습 등이 그려질 예정이다. 

전편 '명량'(2014)은 1761만 관객을 동원하는 엄청난 흥행을 거두며 한국 역대 박스 오피스 1위에 올랐다. 8년 만에 나오는 2편에 관객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