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차장 테슬라서 저절로 화재, 꺼도 다시 붙는 불에 소방관 ‘진땀’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소방서가 공개한 당시 영상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출동했지만, 물을 부어도 다시 붙는 불 때문에 1만7000ℓ의 대량의 물을 동원해 경우 진압했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폐차장에 있던 테슬라 차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발화가 발생했다. 해당 차량은 사고 후 해체를 위해 폐차장에 옮겨져 3주간 방치돼 있었다.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소방관들이 현장으로 출동한 당시에는 이미 테슬라 차량은 불길에 완전히 휩싸인 상태였다. 소방관들은 즉시 진화작업에 나섰지만 불은 쉽게 꺼지지 않았다. 물을 뿌려도 잠시 불길이 잦아들다가 다시 배터리 칸에서 다시 불길이 살아났기 때문이다.

해당 소방서에서 공개한 당시 영상을 보면 소방관이 물을 뿌려도 불길이 되살아나자 배터리 칸에 직접 물을 겨누기도 했으나 소용없었다.

화재 진압에 애를 먹던 소방관들은 결국 물을 분사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을 생각했다.

소방관들은 트랙터를 동원해 웅덩이를 파 물을 채운 뒤 테슬라 차를 아예 물웅덩이에 집어넣어 버렸다. 배터리 부분이 물에 잠기고 나서야 불길이 보이지 않게 됐다.

물 웅덩이에 빠지고 나서야 불이 꺼진 테슬라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보도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 진압을 위해 소방관 12명이 출동해 1시간 넘게 진화작업을 벌였으며, 4,500갤런(약 1만7000ℓ)의 물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적인 건물 화재 진압에 사용되는 물과 맞먹는 양이다.

파커 윌본 소방서 대변인은 해당 소방서에서 전기차 화재를 진압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하면서 "전기차 화재 진압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가 내놓은 긴급 대응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모델S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배터리에 직접 물을 뿌려 불을 끄는데는 24시간이 걸리고, 최고 3만ℓ의 물이 필요하다'고 안내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지난 4일 오후 11시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서부산요금소에서도 현대차 아이오닉5가 도로분리벽을 들이받고 불이 나 화재 7시간만에 진압됐다. 당시 소방당국도 차 주변에 가벽을 세운 뒤 물을 쏟아부어 배터리를 물에 잠기게 해 불길을 잡았다.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는 목숨을 잃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