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리위, 대통령 의중 아닐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12.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중앙윤리위원회가 어떤 행동을 할 때 대통령 의중인지 의심하는 분도 있고 용산에서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전혀 그런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23일 오후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 지부 창립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한 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 이분들이 윤석열 대통령을 잘 모르는 것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대통령은 당내 문제에 대해 최소한의 개입만 하겠다고 천명한 적이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당내 현안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면 그거대로 민주당의 공격 소지가 있을 수 있다”라며 “최대한 당내 문제는 당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다운 해서 외부 영향 없이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 그런 취지에서 지난 월요일에 비공개 최고회의를 당분간 최소화하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대표에 관한 당내 갈등과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2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 대표에 대한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심의·의결을 오는 2주 뒤로 미루었고, 이 대표는 “기우제식 징계”라고 반발했다. 경찰은 지난 23일 이 대표에게 성 접대하고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연기했다.

23일 진행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도 이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은 또다시 신경전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 시작 전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으나, 이 대표가 손을 뿌리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혁신위 구성,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등의 문제를 놓고 계속 충돌해 왔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출근길에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당무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