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용인시,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대상 ‘찾아가는 사진관’ 운영

용인특례시청 전경 ⓒ용인시

용인시가 문화취약계층 시민들이 가족사진이나 영정사진 등을 찍을 수 있게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사진관’을 운영한다.

용인시는 1일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문화 체험 기회를 누릴 수 있게 문화체육관광부가 지급하고 있다.

사진관은 오는 20일 기흥구 구성동을 시작으로 신갈동(26일), 처인구 이동읍(27일), 영덕1동 행정복지센터(28일)에서 운영된다. 용인시에 따르면 영정사진은 6만원, 커플사진과 가족사진은 9만원에 촬영할 수 있고 가로 28㎝ 세로 36㎝ 크기의 액자에 담아 인화해준다. 명함 사진 2장도 무료로 촬영해준다. 단 사진관은 10명 이상 모집 시에만 촬영을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용인시 문화예술과로 전화(031-324-3041) 신청하면 된다. 구성동은 13일까지, 신갈동은 19일까지, 이동읍과 영덕1동은 각각 20일과 21일까지 접수한다.

용인시 관계자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가족, 이웃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을 늘리는 등 이용자의 편의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