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아이다’ 밀리언셀러 된다...내달 100만 관객 ‘돌파’

뮤지컬 '아이다' ⓒ신시컴퍼니

화려한 무대와 심금을 울리는 음악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뮤지컬 '아이다'가 오는 8일 1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

공연제작사 신시컴퍼니는 "2005년 한국 초연 이후 여섯 번의 시즌, 925회 공연을 통해 이뤄내는 기록"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5번의 시즌 동안 92만 누적 관객을 기록했던 뮤지컬 '아이다'는 브로드웨이 무대를 한국 공연에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40톤 컨테이너 9대 물량의 무대는 셋업만 4주가 걸린다. 지역 공연이 쉽게 성사될 수 없는 무대 규모를 가진 초대형 뮤지컬인 셈이다.

신시컴퍼니 측은 "뮤지컬 '아이다'는 현재 대한민국에서만 볼 수 있다"면서 "이 작품이 유독 한국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한의 정서가 한국 관객들에게 특별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무대 셋업에 4주라는 시간이 필요한 만큼 화려한 무대, 마지막으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앙상블상을 수상한 수준 높은 앙상블 배우들과, 실력파 주연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이 하나가 되어 무대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신시컴퍼니는 관객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오는 7월 5일부터 7월 8일까지 100만 관객 축하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의 공연 모두 전석 2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유료 예매자 전원에게 아이다 폭죽 카드를 증정하고, 7월 8일에는 배우들과 함께 총 100명의 관객들에게 다양한 선물을 증정하는 '럭키 드로우'도 진행한다.

뮤지컬 '아이다'는 이집트와 누비아 사이의 전쟁이 최고조에 달했던 시절, 그 속에서 피어난 투쟁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윤공주, 전나영, 김수하, 아이비, 민경아, 김우형, 최재림 등이 출연한다.

공연은 오는 8월 7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상연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