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용인시, 청년들 자산 형성 돕는 ‘청년내일저축계좌’ 가입자 모집

용인특례시청 전경 ⓒ용인시
용인시가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청년내일저축계좌’ 가입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청년내일저축계좌’는 정부가 청년들의 자산 형성을 돕기 위해 추진 중이며, 매월 10만원 이상 저축을 하면 대상자에 따라 매월 10만 원 또는 30만 원의 정부지원금이 함께 적립된다.

매월 1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기준중위소득 50%~100% 이하인 만 19~34세의 청년으로 근로소득 또는 사업소득이 월 50만원 초과~200만원 이하이고, 가구재산이 3억5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매월 3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근로활동 중인 만 15~39세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자다.

‘청년내일저축계좌’ 신규 가입자는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하는데, 원활한 신청을 위해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는 출생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로 운영한다. 이후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는 자율적으로 신청할 수 있다.

용인시 측은 “가입신청 후에는 소득과 재산조사, 자산형성지원사업 중복 가입 여부 등을 심사해 대상자를 선정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시 복지정책과(031-324-3049) 또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