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90억 빼돌려 명품 사고 해외여행…징역 10년

5만원권 자료사진 ⓒ제공 : 뉴시스


9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20여 년간 빼돌려 명품 쇼핑을 하고 해외여행을 다닌 직원이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울산재판부 형사1부(박해빈 고법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징역 8년의 원심을 깨고 징역 10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대기업 협력업체 2곳에서 자금 총괄 담당자로 근무하면서 1998년부터 2018년까지 2,300여회에 걸쳐 회삿돈 94억5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기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로 회사 거래처 대금을 결제하고 보험료·세금 등을 납부한 뒤 회삿돈을 자신의 계좌로 보낼 때 실제 금액보다 많이 이체하는 수법을 썼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자동차와 명품을 구입하고 해외여행을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다닌 회사 중 한 곳은 결국 폐업했다.

A씨는 1심 선고 후 검사가 제기한 금액 전부를 횡령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항소했으나, 항소심에서 횡령 금액이 추가로 드러나며 형량이 늘었다.

재판부는 “범행을 숨기려고 은행 계좌에 허위 거래 내용을 기재하는 등 수법이 불량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