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가쁜 일정 소화한 옐런, 윤 대통령 “외환시장 안정 위한 협력 논의해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만나 환담하고 있다. ⓒ제공 : 뉴시스

방한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19일 숨 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고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만났다. 한국은행 총재와 환담했고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LG에너지솔루션에 들렀다.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선 원론적 수준의 대화가 오갔다. 대통령실은 옐런 장관 예방을 받은 뒤 내놓은 보도자료에서 윤 대통령이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다양한 방식의 실질적 협력 방안을 한미 당국 간 깊이 있게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대해 윤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가격 안정과 공급망 애로를 해소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양국이 공동의 목표 하에 적극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경제 안보 분야에서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이와 같은 협력이 한미 관계가 안보 동맹을 넘어 산업ㆍ기술 동맹으로 발전해나가는 길이라는 점”에 대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공개 예방이 시작되기 전, 옐런 장관은 “한미 경제, 글로벌 경제에 모두 중요한 이슈에 대해 같이 다룰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미국은 한국과의 이런 긴밀한 파트너십에 대해 깊은 가치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을 상당히 오래된 우방과 친구로 생각하고 있고, 한국의 번영한 민주주의와 경제, 우리의 긴밀한 우정과 공유된 가치들에 대해 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면담에선 “한미 양국 간의 협력을 논의하고 증진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양국은 다양한 가치를 공유하고 교집합이 많은 경제 관계를 맺고 있다. 앞으로도 이런 관계가 증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만남에선 한미 달러 통화스와프가 논의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있었지만, 옐런 장관은 관련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

LG에너지솔루션에 방문한 자리에선 공급망 다변화를 강조했다. 그는 “한국을 포함한 파트너 및 동맹국 간 관계를 강화하고 공급망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프렌드 쇼어링(friendshoring_생산시설동맹)을 통한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창용(왼쪽)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만나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