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발령’ 류삼영 총경 “이게 바로 행안장관 인사권 가지면 안되는 증거”

23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참석한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총경)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7.23 ⓒ뉴스1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이 대기발령 받은 후 연이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반발했다.

울산 중부경찰서장이었던 류 총경은 지난 23일 연합뉴스, 조선닷컴, 한겨레 등과의 인터뷰에서 “이게 바로 행안부 장관이 인사권을 가져서는 안 된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오후 열린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선 윤석열 정부의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등이 경찰 직접 통제 시도로 보고 정부의 결정이 '법치주의 훼손', '역사적 퇴행'이라는 의견을 모았다.

경찰청은 회의에 대해 비판적이었다. 회의 자체를 “엄중한 상황”이라며 “참석자에 대해 엄정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가 끝나고 경찰청은 류 총경을 울산 중부경찰서장에서 울산경찰청 공공안전부 경무기획정보화장비과로 대기 발령 조치했다. 나머지 참석자들에 대해서는 감찰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 총경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번 조치가 행정안전부의 입김에 의한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그는 ‘한겨레’ 등과의 인터뷰에서 “서장 회의 전날(22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직무대행)로부터 전화가 왔다. ‘서장 회의 마치고 다음 주 월요일(25일)에 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식사하자고 했다. 후보자는 회의를 불법으로 보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랬던 후보자가 회의 도중 갑자기 해산을 지시하며 불법으로 규정했고, 그날(23일) 저녁 7시께 경찰청장 명의의 대기발령 통보를 받았다는 것이다. 류 총경은 “징계 방침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나 ‘윗선’ 의사로 보는 것이냐’는 질문에 “정보가 없어서 어딘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경찰청장 후보자 윗선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류 총경은 ‘조선닷컴’과의 인터뷰에선 “행사 마치고 울산에 도착하기도 전에 벌써 이런 조치(대기발령)가 나왔다.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이렇게 목을 날리진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인사권이 경찰청장 명의로 날아왔지만, 본인 뜻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선 “(행정안전부가)인사권을 안 가진 상태에서도 이렇게 막강하게 권한을 행사하는데 만약 권한을 가지면 어떻게 되겠냐”라며 “이래서 총대를 메고 회의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류 총경은 “인사권이 장관한테 가면 이제 무슨 일이 생기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경찰이 인사권을 쥔 사람 눈치를 보고 지시를 안 따를 수 없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