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국 경찰서장 회의 참석자 징계한 윤 정부 비판

지난 23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각 지역 서장(총경)들이 참석해 있다. 2022.7.23 ⓒ뉴스1

더불어민주당 주요 정치인들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 경찰서장 회의 참석자들을 징계한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당대표에 출마한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이 정권 호위총국, 윤핵관의 충견이 되길 바라느냐”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윤 정부의 경찰 장악을 위한 움직임은 민주공화국을 향한 폭거”라고도 했다.

그는 “윤 정부는 대우조선해양 파업 사태에서 봤듯 자기 말을 듣지 않으면 거침없이 상대를 억압하고 폭력으로 위협하는 속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며 “이런 속성 위에 오른손엔 검찰을 왼손엔 검찰을 움켜쥐고 자기 의도대로 움직이게 만들겠다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직구성원으로서 경찰들이 경찰국 신설에 찬, 반 의견을 갖고 논의하는 것은 당연하고 자연스럽다”며 “총경들이 자기 시간인 주말에 자율적으로 모여서 논의한 게 대체 뭐가 문제냐”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검수완박 저지를 위한 ‘전국검사장회의’를 이유로 검사장을 감찰하거나 대기발령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역시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 검사장 회의는 되고, 전국 경찰서장 회의는 안 된다고요?”라고 촌평했다.

강훈식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휘부 만류에도 불구하고, 민주주의 후퇴 저지를 위해 큰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그는 “독재 정권 시절,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자청했던 경찰의 어두운 역사가 떠오른다. 경찰이 국민이 아닌 권력을 바라보며 자행했던 폭력적인 반인권 행위들을 부활시키려는 것이냐”며 “윤석열 정부의 경찰 장악 시도는 ‘반민주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적었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 23일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개최한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을 대기발령하고 회의에 참석한 총경급 경찰관 56명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