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할수록...코로나19 사망률 더 높았다

선별 진료소 자료사진 ⓒ김철수 기자

소득 하위 10% 계층이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할 위험이 더 높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4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상병 의료기관 내원환자 및 사망자 현황’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2020년 1월 20일부터 올해 5월 31일까지 코로나19로 의료기관에 내원한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약 480만명, 이중 코로나19로 인한 내월 이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사람은 917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를 소득분위별로 나눠본 분류한 결과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는 모두 199명, 내원환자 10만명당 사망자 수는 44.3명이었다. 2분위 27명의 1.6배에 달했다. 3분위 19.8명, 4분위 16.6명, 5분위 18.5명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중간 이상인 6분위(15.7명)부터 7분위(14.0명), 8분위(15.7명), 9분위(13.9명)는 사망률이 눈에 띄게 낮아졌다.

김회재 의원은 “저소득층에게 코로나19 재앙은 더욱 크게 다가왔다”며 “국가가 책무를 방임하고 진단, 격리, 치료 등 코로나19 대응 전 단계에서의 지원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결국 취약계층에 코로나19 사태는 ‘각자도생의 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