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경찰서장 회의에 “부적절 행위”

김대기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 뉴시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서 경찰국 신설을 반대한 데 대해 “저는 이제 공무원을 35년 하고, 과거 경험으로 봐서도 그건 부적절한 행위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국 신설 문제에 대한 경찰 내부 반발이 커지고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실장은 경찰국 신설 필요성에 대해서도 부연했다. 그는 “대한민국에 힘이 아주 센, 부처보다 센 청이 3개 있다. 검찰청, 경찰청, 국세청”이라며 “법무부에는 검찰국이 있고, 국세청 경우에도 기획재정부에 세제실이 있어 관장하고 같이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만 없는 것인데, 민정수석이 해왔다. 지금은 민정수석이 없어졌다. 경찰이 검수완박으로 3개 청 중에서 가장 힘이 셀지도 모르는데, 견제와 균형이라든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마 행안부 정책도 그렇게 흘러가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께서 나설 사항은 아닌 것 같다. 기강에 관한 문제도 있고 하니까 경찰청과 행안부, 국무조정실 그런 곳에서 해야 할 사안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