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김동연 지사, 경제부지사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 내정

2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임 경기도지사 인선을 브리핑하고 있는 김동연 지사 ⓒ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신임 경기도 경제부지사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내정했다.  아울러 염태영 전 시장이 맡았던 경기도 정책 자문 기구인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위원장에는 강성천 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위촉될 예정이다.

김동연 지사는 2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인사안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염태영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에 대해 “자치분권 최고 전문가로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장을 맡았다. 민선 8기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염태영 내정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국립공원관리공단 상임감사 등을 지냈으며 2010년 수원시장 선거에 출마해 처음 수원시장에 당선된 뒤, 3선 시장을 역임한 바 있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 ⓒ정의철 기자

김 지사는 강성천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에 대해 “산업, 벤처, 혁신 전문가다. 변화의 중심 경기도, 혁신경제를 통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강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거쳐 미국 인디애나 대학교에서 경제학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제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산업정책관, 산업정책실장, 통상차관보 등을 역임했다. 2018년 10월부터 대통령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 산업통상비서관으로 활동하다가 2020년 3월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을 지낸 산업·벤처·혁신 전문가다.

한편, 지난 1일 물러난 김용진 전 경제부지사는 김 지사의 최측근이었다. 김 지사가 문재인 정부 초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으로 재임할 당시 제2차관으로 함께 국가 재정·경제 정책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하지만, 공식 취임에 앞서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여야 대표의원과의 만찬에서 술잔을 던져 논란이 일었고, 결국 부지사직에서 물러났다. 역대 정무직 부지사 가운데 최단기간 재임한 걸로 기록되며 김 지사 임기 초반에 부담만 안겼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