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힐난 “윤핵관 핵심, 성 셋 가진 종놈...바보들의 합창, 코미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자료사진.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중 핵심인 사람’을 가리켜 ‘성 셋 가진 종놈’이라고 비하하며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일 페이스북에 “지지율 위기의 핵심이 뭔지 국민은 모두 다 안다.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닌가?”라며 이같이 비꼬았다.

‘삼성가노’는 역사소설 ‘삼국지’에서 장비가 여포에게 붙인 별명으로, ‘성 셋 가진 종놈’이라는 뜻이다. 이는 여포가 정원, 동탁 등 양아버지를 여럿 섬긴다는 것을 비꼰 말이다. 당내에서는, 이 대표가 말한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은 2017년 대선에서 유승민, 홍준표, 반기문 후보를 지지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의미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도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 담겼던 ‘내부총질’이란 표현에 대해 분노했다.

그는 “선출된 당 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이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하다”라며 “당 대표가 내부총질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다. ‘사장이 직원의 지시에 불응한다’ 이런 거(와) 비슷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이준석에게 내부총질한다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속에서 이 판을 끌고 나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준석이 당을 지휘할 때는 단 한 번도 당 지지율이 민주당에 지는 일이 없었고 ‘이준석을 내쳐야 여성 표를 받는다’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속에 어제 드디어 전 연령에서 여성 지지율이 남성 지지율보다 높게 나오는 여론조사가 발표되었다”라며, 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남성층에서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빠지는 속도가 여성층보다 빨라서, 여성층 지지율이 남성층보다 높게 나타난 점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를 두고 “세대포위론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현재 당을 비상상황으로 만들어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코미디”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오늘 그래서 당이 비상상황인지 표결한다는데, 결국 현재 당의 최고위 구성원은 누구냐?”라며 “(당 대표) 직무대행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사퇴했나? 최고위원은 몇 명이 사퇴한 상태인가? 정작 사퇴하지 않았는데 ‘어쨌든’ 비상이라는 코미디를 오늘 목격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