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도청 앞 농성 경기도장애인차별연대, 5일 경기도 만나 4개항 합의

경기장애인차별연대 회원들이 4일 경기도청 앞에서 장애인 권리예산 보장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뉴시스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한 예산 마련을 요구하며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와 농성을 이어왔던 경기도장애인차별철폐연대(경기장차연)는 5일 경기도와 만나 2주 뒤 1차 면담을 시작으로 예산 마련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장차연)는 이 같은 합의 내용을 5일 오후 전했다. 장차연에 따르면 경기장차연과 경기도는 5일 오전 면담을 통해 ‘△각 실국별 집행계획을 세워서 2주 후에 1차 면담을 진행한다, △면담시엔 각 국장및 집행부과장들이 참여하고 경기장차연 대표단이 함께한다, △오늘 오후 2시30분 버스정책과와 도로안전과는 실무면담을 한다, 2주 후 국장단 면담 시 도지사면담일정을 9월이내에 진행하는것으로 날짜를 확정해준다’고 합의했다고 한다.

경기장차연은 4일 오후 도청 후문 등에서 집회를 열고 “장애인과 어우러져 함께 사는 경기도는 경기도장애인권리예산 보장에서부터 시작된다”면서 “경기도는 장애이 권리 예산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경기장차연은 김동연 지사가 선거 공약을 통해 장애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함께 사는 경기도를 약속했다면서 이를 위해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평생교육권 보장 △장애인 노동권 보장 △장애인 탈시설 권리보장 △장애인 활동지원 권리보장 △뇌병변장애인 권리보장 등을 요구했다.

경기장차연은 이날 저녁 결의대회를 마친 뒤 밤샘농성 진행 과정에선 이를 막는 도청 청원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