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지지율 추락에 “국민 뜻 헤아려 부족한 부분 채워나가겠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시스

대통령실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24%(한국갤럽 8월 1주차 조사 기준)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여기(여론조사)에 담긴 국민의 뜻을 헤아려서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채워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는 언론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지 채 석달이 되지 않았다”며 “대통령실은 대한민국을 국민 모두가 함께 잘사는 반듯한 나라로 만들어나가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또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동안 브리핑에서 지지율에 일희일비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과는 결이 다른 것 같다’는 지적에 이 관계자는 “제가 보기에 결이 달라지지 않았다. 표현만 달라진 것이다. 큰 원칙은 달라진 게 없다”고 답했다.

‘지지율을 반등시켜야 하는 과제가 남았는데, 다음주 윤 대통령이 (휴가에서) 돌아오면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방향을 말해줄 수 있겠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하시는 일을 미리 앞질러서 참모가 ‘이렇게 하실 것이다’, ‘저렇게 하실 것이다’ 말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열심히 하다보면 국민들도 평가를 해주시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하락 요인 중 하나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이 거론된 것과 관련해서는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서 시행 여부를 결정한다는 게 저희 원칙이고, 그런 공론화 과정을 지금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