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겨냥한 이준석 “나는 지워도 좋지만 국민과 약속은...”

자료사진 ⓒ정의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나를 지우는 것은 좋으나 국민과 했던 약속은 지우지 말라"고 말했다. 자신이 기획한 대선공약 유튜브 동영상이 비공개 처리된 데 대한 반응이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AI(인공지능) 윤석열'과 '쇼츠(shorts·59초 영상) 공약' 동영상 121건이 비공개 처리됐다는 한 언론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공개된 영상은 대부분 이 대표가 주도적으로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9초 공약 쇼츠 영상 일부는 100만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준석을 지우기 위해서 노력해도 좋다. 59초 쇼츠니 AI윤석열이니 역사 속으로 지워도 좋다. 그런데 국민과 했던 약속들은 지우지 맙시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양육비 선지급 같은 공약, 그 공약 때문에 믿고 윤석열 찍어 보겠다고 제 손을 잡고 이야기하던 유권자의 눈빛이 잊혀지지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페이스북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