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화재’ 3층 스크린골프 철거 작업자 “불꽃 작업 안 했다”

5일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의 한 병원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마친 뒤 화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2022.08.05. ⓒ뉴시스

5일 발생한 '이천 상가건물 화재'의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해당 건물 3층 스크린골프 연습장에서 철거작업을 진행했던 작업자들이 경찰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불꽃 작업은 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계는 화재가 발생했던 경기 이천시 관고동 소재 건물에서 당시 3층 내부 철거작업을 했던 A씨 등 작업자 3명을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A 씨 등은 폐업한 3층 스크린골프 연습장에서 철거작업을 진행했다. 이들은 작업을 하다 오전 10시10분께 천장에서 불꽃이 떨어진다며 119에 최초로 신고했다.

A씨 등은 당시 내부바닥 및 벽면 등을 뜯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불꽃이 튀는 용접 절단기 등 불꽃 작업은 없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불이 처음 발생했다던 연습장 1호실에서는 작업이 없었다"며 "천장에서 불꽃과 연기가 쏟아지기에 불을 진화하려고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아 119에 신고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진화 후 진행된 유관기관 1차 합동 감식 과정에서 3층 골프연습장 입구와 가까운 1번방을 발화부로 추정했다. 다만 "1번방에서 집중적으로 불이 탄 흔적이 보였으나 집기 등이 모두 소실돼 불에 잘 타는 화기물질 등이 있었는지 여부는 파악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소방당국도 3차 브리핑 과정에서 "스크린골프 연습장 입구와 가까이 있는 1호실이 최초 발화지점으로 추정된다"면서 "하지만 작업자들이 해당 호실에서 철거작업을 진행한 것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누전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원인을 분석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찰은 다음 주 2차 합동 감식을 진행한다.

앞서 전날 오전 10시20분께 발생한 화재는 오전 11시25분께 모두 완진됐다. 불은 3층에서 발생했으나 화재 연기가 빠르게 4층의 투석전문의료병원으로 유입되면서 5명이 숨지는 등 총 47명이 피해를 입었다. 숨진 5명 중 4명은 투석환자, 1명은 간호사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