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대통령이 컨트롤 안해서 어떤 사고가 났나요?”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뉴시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대통령이 컨트롤을 하지 않아서 어떤 사고가 났나”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에서 집중호우 대응을 한 데 대한 각종 비판을 반박했다.

강 수석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사고를 컨트롤 하지 않은 상황이 있었냐”고 반문했다.

이어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대응을 했고, 총리께서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대응을 해서 오늘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그 하나만을 공격하는 야당의 행태가 그것이 정쟁의 도구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통령이 계신 곳이 곧 바로 상황실”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비에 대한 예고가 있다고 그래서, 비가 온다고 그래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하느냐”고 반문했다.

강 수석은 “폭우 피해가 발생했다면 모르지만, 대통령께서 퇴근을 하실 때는 저희들도 다 일상적으로 약속도 있었고, 다 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집중호우가 시작된 지난 8일 대통령실 직원들도 윤 대통령의 퇴근 시간대에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퇴근을 하거나 개인 일정을 소화했다는 것이다.

강 수석은 “약속된 어떤 미팅이라든지 예정 등이 무작정 미뤄지거나 연기될 수 없는 거지 않느냐”며 “상황이 있을 때 그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어제 대통령께서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 한 치도 착오가 없으셨다”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