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내 반발에 “고심끝에 한다는 대응이…다들 뭐에 씐 건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양두구육(羊頭狗肉·양고기를 걸어두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 겉과 속이 서로 다름)’ 논란에 입을 열었다.

전날 자신이 기자회견에서 사용한 양두구육에서 개고기가 윤석열 대통령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반발에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어제 기자회견을 봤으면 대통령이 개고기라고 생각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글과 함께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고 발언한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자신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으로 실명 지목한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서는 “이철규 의원은 양두구육을 보고 자기가 개냐고 발끈하셨는데, 이건 기본적으로 사자성어 자체를 이해를 못하신 것이니 그러려니 하고”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양두구육의 개고기가 윤핵관을 말하는 것인가. 윤 대통령도 포함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개고기라는 것은 우리가 걸었던 많은 가치들이 최근에 조정되고 수포로 돌아가는 양태를 이야기 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일부에서 대응이랍시고 폭로 프레임이라도 잡으려고 하는 것 같은데, 어제 제가 밝힌 사실 관계는 ‘나는 대통령에게 독대를 통해 이러이러한 정책을 제안한 적이 있다’이다”라며 “당 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을 했다고 밝히는 게 폭로냐”고 반박했다.

이어 “기껏 하루 자고 일어나서 고심 끝에 한다는 대응이 이런 식이면 사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