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 경제산업상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야스쿠니 신사 자료사진 ⓒ뉴시스

일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 인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우리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각료가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그는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방명록에 ‘중의원 의원 니시무라 야스토시’라고 적었다.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참배후 NHK에 “영령의 안녕을 진심으로 기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총격을 받고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총리도 생각하며 앞으로 일본의 평화와 번영에 전력을 다할 것을 맹세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각료들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4월 춘·추계예대제 땐 신사를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봉납한 바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