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첫 여론조사도 79.6% 선두...누계 73.2%로 대세론 이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대전 중구 한밭종합운동장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 대전·세종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제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충청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 넘는 지지를 받으며 압승 행진을 이어갔다.

처음 발표된 1차 일반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80%에 육박하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14일 오후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공개한 권리당원 투표 결과, 12개 시도 누적 득표율이 이재명 후보 73.28%, 박용진 후보 19.90%, 강훈식 후보가 6.83%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충청권 권리당원 투표에서 충남 66.77%(1만2646표), 충북 74.09%(8405표), 세종 76.22%(2083표), 대전 73.84%(804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박용진 후보는 충남 15.94%(3018표), 충북 21.34%(2421표), 세종 18.37%(502표), 대전 20.07%(2187표)로 누적 득표율은 19.90%(2만3840표)를 받았다.

강훈식 후보는 충남 17.29%(3275표), 충북 4.57%(519표), 세종 5.24%(148표), 대전 6.09%(663표)로 누적 득표율은 6.83%(818표)였다.

이 후보는 이날 함께 발표된 1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서 79.69%의 지지를 얻었다. 박 후보는 16.96%, 강 후보는 3.35%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은 당대표 경선에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한다. 이날 발표된 1차 여론조사 결과는 오는 28일 열리는 전당대회 당일 최종 득표율과 합산된다.

이재명 후보는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과분한 지지를 보내준 당원 여러분과 민주당을 지지하는 국민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수재로 고통받는 국민여러분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조속한 피해복구 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이 있기를 버란다”고 덧붙였다.

최고위원 투표에서는 누적 득표율 기준 정청래 후보가 28.22%(6만7632표)로 1위를 유지했고 고민정 후보는 22.11%(5만2985표)로 2위를 지켰다. 장경태 후보는 11.48%(2만7505표)로 3위에 올라섰으며 서영교 후보 11.06%(2만6516표), 박찬대 후보 10.68%(2만5591표)로 5위 안에 들었다.

윤영찬 후보 7.73%(1만8518표), 고영인 후보 4.57%(1만950표), 송갑석 후보 4.15%(9945표) 등이 뒤를 이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