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 대통령 25점, 다 돌아서고 70대 40점으로 버텨…이게 뭡니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곧 취임 100일을 맞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성적은 100점 만점에 “한 25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에 대한 성적표를 말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25점보다 망음이 아픈 것은 호남에서의 9점, 젊은 세대에서의 30~40대에서의 13점, 11점 이런 숫자다. 70대에서 40점 나와 버티는게 뭡니까. 이게 지금”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보수 유튜버들 중에 보면 처음에 ARS 조사 하면 안 믿고 ‘나는 갤럽만 믿어’ 이러면서 방송하는 분도 있다. 그런데 갤럽이 그렇게 나올 줄 몰랐을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히 ‘서진정책’을 이야기했고, 젊은 세대가 ‘우리도 정치권에서 낼 수 있는 목소리가 있구나’, ‘우리 이야기를 다루는구나’ 해서 마음을 줬는데 그런 정책들이 어디 갔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내부 총질’ 문자와 관련해서 “뒷담화 할 거면 들키지나 말지, 이제는 돌이킬 수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이XX, 저XX’ 발언을 두고는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에 들어오는 약간 지령 비슷한 역할”이라고 했다. 그는 “그 사람들이 그걸 듣고 나서 ‘아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때려도 되겠다’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 대표가)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조언한 데 대해서는 “수준 낮은 얘기”라고 폄훼했다. 그는 “예를 들어 학교에서 왕따 피해자가 있을 때 가장 이제 안 좋은 게 뭐 왕따 당하는데도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이런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