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잘못 인정할 때 상생 가능” 광복회장의 일침

장호권 광복회장(자료사진) ⓒ뉴시스

장호권 광복회장이 “일본이 잘못을 인정할 때, 비로소 우리와 미래의 공존 상생을 협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장호권 광복회장은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개최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장호권 회장은 “오늘날까지 일본과의 관계는 근본적인 갈등을 해소하지 못한 채 대안 없는 미래로 가고 있다”면서 “지구촌에서 벌어지고 있는 엄혹한 국제정세가 동북아시아에도 영향을 줄 거라는 것은 결코 기우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 땅이 또다시 격랑의 소용돌이 속에서 폐허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주변국 특히 일본과의 공존 공생을 위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한 것”이라며 “가장 먼저, 지난 역사 속에서 깊이 새겨진 민족 감정을 해결하기 위한 일본국의 과거 침략과 수탈에 대한 진솔한 고백과 사과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일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는 정부에 “‘외교는 타협’이라고 하지만, 양보에는 한계가 있고 자세에는 범해서는 안 되는 원칙이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도, 간과시켜서도 안 될 것”이라며 “일본은 극우세력의 식민사관을 통해 한반도 침탈을 범죄가 아닌, 호혜였다고 호도하려는 오만함과 불순함을 가지고 우리의 자존을 짓밟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이 잘못을 인정할 때, 비로소 우리와 미래의 공존 상생을 협의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시켜야 할 것”이라며 “어떠한 경우라도 우리 자신들은 나라의 자존을 망각하지 않고 민족 자립을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을 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제의 학도병으로 강제징집 됐다 탈출해 독립운동에 투신하고 해방후 반독재민주화 운동에 앞장서다 의문사한 장준하 선생의 장남인 장 회장은 지난 6월 22대 광복회장으로 취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