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산, 600만 돌파…손익분기점도 넘었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 메인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5일, 개봉 20일 째를 맞는 영화 한산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600만 관객을 기록했다. 손익분기점도 넘어섰다. 천만 영화 기록을 세운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동일한 관객 유입 속도다.

제작사는 “광복절에 승전보를 울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출연진은 600만 기념 인증샷을 올렸다. 사진에는 ‘관객분들의 사랑이 진정한 큰 산입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블록버스터다. 박해일·변요한·손현주·김성규·박지환 등이 출연했다. 최대 관객수 동원 기록을 가진 영화 ‘명량(2014)’ 김한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