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 측에서 자진사퇴 제안, 일언지하 거절”

“그XX 이XX...언론인, 선거 중요 직책 인사 등과의 대화에서 있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 ⓒ뉴스1

지난달 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이 대표는 “그 얘기 해서 일언지하 거절했다”라며 “그게 전부”라고 16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초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한 중재안이 오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맞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는 “일언지하 그런 얘기 하지도 말라고 그랬다”라며 “왜냐하면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고 이러면 당신들이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고 할 것 아니냐, (라며) 일언지하 거절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 같은 제안을 여러 곳에서 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일부러 만나질 않는다”러며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도 마찬가지지만 일부러 안 만난다. 만나면 그런 이상한 제안을 할 것 같아서 안 만난다”라며 “왜냐하면, 이상한 것을 전달한 다음 이준석한테 이거 협상했다 이런 식으로 할까 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제안들) 안에 보면 별의 별것이 다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징계 과정에서 대통령 뜻이 담긴 의사 전달이 있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이 이어졌고, 이 대표는 “징계 절차 개시 안 하기로 했던 건을, 징계 절차를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정무적 판단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무적 판단을 대한민국에서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여당 대표에 대해서”라며 넌지시 그와 같은 판단을 윗선에서 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대표는 “섣불리 예측은 안 하겠다”라면서도 “그런데 나중에 징계를 한다고 하고,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고 할 때, 그때 굉장히 이건 제 건만 갖고 얘기하는 게 아니라 그때 김성태, 염동열 의원 건과 비교해서 무원칙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법원의 판단이 끝난 사안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징계절차를 개시하지 않으면서, 경찰수사에 한 번 불러가지도 않았던 자신에 대해서는 다른 사안과 비교해 예외적으로 빨리 판단을 내렸다는 점에서 원칙적이지 않다고 지적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대표에 대해 이XX, 저XX라고 언급했다는 지난 13일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서도, 그는 대선 과정에서 발생했던 두 번의 갈등 상황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당시 언론인, 선거 중요 직책의 사람들과 대화에서 이 대표를 두고 그XX 저XX라고 지칭했음을 들었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다”는 문자메시지 외에도,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비하하거나 낮춰 부르는 경우가 술자리가 아닌 자리에서도 종종 있었다는 취지로 보인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