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전 대통령 사저 경호 구역, 내일부터 300m 확대

지난달 4월 24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주민 40여 명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한 보수단체가 진행하는 집회현장을 찾아 소음으로 인한 생활 불편을 호소하며 거친 항의를 하고 있다. 2022.5.24.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전 인근 경호구역이 확장된다. 

대통령실은 21일 대통령경호처가 향후 문 전 대통령 사전 인근 경호구역을 사저울타리로부터 최대 300미터까지 확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 경호구역은 사저 울타리까지여서 각종 집회 시위가 사저 바로 앞에서 열려 왔다.

경호처는 “평산마을에서의 집회 시위 과정에서 모의 권총, 커터칼 등 안전 위해 요소가 등장하는 등 전직 대통령의 경호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또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평산 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에는 석 달 째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던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긴급 체포된 바 있다.

이번 조치는 22일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윤 대통령은 여러 논란에도 경호 방침 수정 의사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9일 윤 대통령과 국회의장단 만찬에서 김진표 의장이 경호 강화를 건의했고, 이틀만에 경호 구역 확장이 결정됐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