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실 인사, 민심 아닌 윤심 인사…국민 우롱”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자료사진. 2022.05.16.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실 인사와 관련 “인사 참사를 부정하고 국민의 인적 쇄신 요구를 거부한 마이웨이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21일 대통령실은 이관섭 정책기획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관 등을 임명했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 소통을 외치더니 불통 인사로 국민을 우롱했다. 민심이 아닌 윤심 인사”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인사 책임자인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자리를 보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말로는 국민을 외치면서 인적 쇄신을 외치는 국민의 뜻은 철저하게 거부했다. 대통령실 슬림화 공약 역시 지켜지지 못한 약속이 됐다”고 했다. 

김은혜 전 의원의 홍보수석 임명을 두고는 “‘가짜 경기맘’을 홍보수석으로 내세웠다. 사적 인연을 쳐내라니 더 측근을 임명했다”며 “당면한 위기를 홍보 부족에서 찾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만을 보고 가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의 말이 무색한 국민 기만극”이라며 “윤 대통령은 반성 없는 마이웨이 인사 대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인적 쇄신으로 국민 요구에 화답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