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내가 공무원에게 사적 도움 받은 점 국민께 사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은 23일 배우자 김혜경씨가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데 대해 “제가 부하직원을 제대로 관리 못하고, 제 아내가 공무원에게 사적 도움을 받은 점은 국민께 다시 한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내가 오늘 법인카드유용 혐의로 5시간 경찰조사를 받았다. 130회가 넘는 압수수색과 방대한 수사자료, 장기간의 수사에 경찰관 여러분 고생 많으셨다”고 전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1시 45분경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해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5시간여 뒤인 오후 6시 50분경 귀가했다. 이 의원은 김씨의 조사가 끝난 뒤 글을 게시했다.

이 의원은 “조사에서 아내가 카드를 쓴 적이 없고, 카드는 배 모 사무관이 쓴 사실도 확인됐다. 아내는 배씨가 사비를 쓴 것으로 알았고, 음식값을 주었다는 점도 밝혔다”고 했다.

이어 “경찰조사 중 배 모씨가 전달했다는 음식은 16건, 180만 원이었다고 한다. 이것도 전부 사실도 아니다”라며 “음식점에서 아내는 선거 카드로 자기 몫 2만 6천 원만 냈고, 동석자 3인 몫 7만 8천 원을 배씨와 제보자 A씨가 아내와 수행책임자 B모 변호사에게까지 숨기며 법인카드로 결제했음을 보여주는 A씨와 배씨 간 대화 녹음을 지적했는데, 경찰은 이에 대해 설명해 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180만 원이 적은 돈이 아니고 불법 유용에 가담했다면 큰 잘못이다. 그러나 법인카드를 쓰거나 부당 사용을 지시하거나 부당 사용을 알면서 용인한 것도 아닌데, 평생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고통을 겪는 아내에게 남편으로서 한없이 미안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