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권리당원 전원투표 신설’ 등 당헌 개정안, 중앙위서 부결

비대위, 권리당원 전원투표제 조항 삭제한 당헌 개정안 25일 당무위에 재상정키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제6차 중앙위원회에서 당헌 개정안을 상정하고 있는 모습. 2022.08.24.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한 ‘정치 탄압으로 당직 정지 시 당무위원회 구제’, ‘당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권리당원 전원투표제 신설’ 등 내용의 당헌 개정안이 24일 중앙위원회에서 부결됐다.

민주당 변재일 중앙위 의장은 이날 중앙위 결과 발표에서 재적 위원 566명 중 430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당헌 개정안이 268명(47.35%)의 찬성표를 얻어 과반에 이르지 못해 부결됐다고 밝혔다. 중앙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당헌 개정안 등을 안건으로 상정해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앞서 비상대책위원회와 당무위원회를 통과한 당헌 개정안에는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는 기존 당헌 제80조를 유지하되, 처분에 있어서 정치 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당무위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 취소를 가능하게 한 내용이 담겼다.

당의 최고 대의기관인 전국대의원대회 의결보다 권리당원 전원투표를 우선한다는 내용의 신설 조항도 당헌 개정안에 포함됐다.

신현영 대변인은 중앙위 회의 종료 뒤 브리핑을 통해 “부결은 예상하기 어려웠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비대위에서 논의하며 마무리할지, 차기 지도부에서 어디서부터 논의를 시작할지 숙의 과정이 필요하다”며 “내일 의원총회에서 어떤 부분에 중앙위원들이 부결 의식이 있었는지 내부에서 고찰해보고 논의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민주당 비대위는 당헌 개정안 부결 후속 조치를 논의하고, 부결의 요인이 당내 의견이 분분했던 ‘권리당원 전원 투표제 신설’에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비대위는 해당 조항을 삭제한 당헌 개정안을 다시 당무위, 중앙위에 올리기로 결정했다. 당무위는 25일 오후, 중앙위는 26일 오전 소집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당헌 개정안과 함께 상정된 강령 개정안은 360명(83.72%)의 찬성표를 얻어 의결됐다.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였던 ‘소득주도 성장’ 용어를 ‘포용 성장’으로, ‘1가구 1주택자’를 ‘실거주 실수요자’로 각각 수정하는 내용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