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김동연 지사 “복지는 시혜 아닌 권리”··· 취약계층 핫라인 등 약속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중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수원 세 모녀'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자신의 SNS에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라며 암·난치병 투병과 생활고에 시달리다 세상을 떠난 '수원 세 모녀와 관련한 글을 올렸다.

김 지사는 앞서 올렸던 글을 지우고, “이런 사고가 나면 누구나가 하는 판에 박힌 의례적인 이야기가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어서였다”면서 핫라인 설치 등 구체적인 약속을 담은 글을 다시 올렸다.

그는 “우선 ‘핫라인’을 만들겠다. 삶의 막다른 골목에서 정말 힘드신 분들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핫라인 번호(010-4419-7722)로 연락을 달라. 전화와 문자 다 좋다. 제가 직접 응대를 하지는 못하지만, 특별히 지정한 저희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사실은 도민들께서 무슨 사안이든 상담받으실 수 있는 '120 경기도 콜센터'가 이미 있다. 120번으로 아주 간단히 걸 수 있는 번호다. 이 번호에 이번 수원 세 모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분들을 꼼꼼히 챙길 수 있는 시스템을 추석 직후까지 만들겠습니다. 그때까지는 위 ‘핫라인’ 번호로 연락 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또 김 지사는 ‘명예사회복지 공무원제의 확대도 약속했다. 그는 “기존에 있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제’도 확대해 더 큰 인센티브를 드리겠다. 절박한 상황에 처한 분들을 상대적으로 접할 기회가 많은 교회와 사찰, 약국, 부동산중개사무소, 동네가게 등의 적극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저도 힘들었던 시절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있다고 생각하며 절망을 느낀 적이 있다. 그래서 더 간곡하게 말씀드린다.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입니다. 조금도 주저하지 마시고 핫라인으로 연락 주십시오. 간절한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요청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