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사칭 청탁에 국토부 감사관실 ‘주의보’ 내려”

국토교통부가 ‘장관과 친분을 사칭한 청탁 행위에 주의하라’는 취지의 공문을 내려 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국토부 감사담당관실은 지난 7일 ‘국토교통부 장관 등 고위층 사칭 및 청탁행위 관련 주의 당부’라는 제목의 공지를 내렸다.

12일 ‘뉴스1’이 보도한 ‘국토교통부 장관 등 고위층 사칭 및 청탁행위 관련 주의 당부’라는 제목의 국토부 공지. ⓒ출처 : 뉴스1 보도화면

뉴스1은 관련 공지로 보이는 이미지도 함께 보도했다. 이미지에는 ‘최근 국토부 장관 등 고위층과의 친분관계를 과시하며 업무 관련 정보와 자료를 요청하거나 이권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장관 등 고위층과의 친분을 사칭한 청탁, 이권 개입 등의 시도가 있을 경우 즉시 국토부 감사담당관실로 연락해 달라’는 당부도 있었다. 

뉴스1은 “실제 국토부 산하 A기관은 원희룡 장관 지인을 사칭한 사람으로부터 ‘사장과 직접 전화통화를 하게 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다른 기관 역시 원 장관의 지인을 사칭한 사람으로부터 “물류창고 건설과 관련한 내부 정보를 달라”는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뉴스1에 “이전에도 장관 등 고위층을 사칭해 민원을 접수하거나 정보를 얻으려는 시도들이 꾸준히 있었다. 더 이상 두고볼 게 아니라 국토부 차원에서 대응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