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16일 저녁 ‘영빈관 신축 철회’ 지시…거센 역풍에 입장 급변경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해 취재진 질문을 들으며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2.09.16. ⓒ뉴시스

대통령 영빈관 신축을 위한 예산 878억원을 새로 배정한 것이 알려지면서 거센 반발 여론이 터져나오자 윤석열 대통령이 급하게 영빈관 신축 전면 철회를 지시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6일 저녁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오늘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밝혔다.

15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을 통해 공개된 ‘국유재산관리기금 2023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외빈 접견과 각종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영빈관) 신축에 878억6천300만 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야당은 물론 여론의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국민 여론에 반하는 예산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는 게 의무”라고 강력 천명하는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일제히 ‘예산 불허’ 입장을 밝혔다.

이날 내내 대통령실 관계자는 물론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불요불급한 예산인지 아닌지는 예산심의 과정을 거쳐야 안다”며 적극 엄호했으나 불붙은 여론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통령실 용산 이전을 추진하면서 밝힌 이전 이유와 소요 예산 등을 모두 뒤집는 것인데다, 최근의 경기침체와 폭우·태풍 피해 등을 봐서도 900억원 가까운 돈을 더 들여 영빈관을 짓는다는 계획은 예산 낭비로 비춰질 수 있었다.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 전면 철회를 지시했으나 대통령실 이전 자체가 졸속 추진된 것이라는 의구심과 함께, 예산 배정까지 이뤄졌다 철회되면서 정부의 난맥상이 드러났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