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해범 구속, 법원 “증거인멸·도망 우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전 직장동료인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A(31)씨가 16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제공 : 뉴시스

서울 지하철 여자 화장실에서 20대 동료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서울교통공사 직원 전모(31)씨가 16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약 30분간 진행됐다. 전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 ‘범행 동기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전씨는 지난 14일 오후 9시께 그동안 스토킹해왔던 피해자를 신당역 화장실에서 기다렸다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회사 동료인 피해자를 2019년부터 스토킹하며 해왔다. 전씨의 스토킹에 시달리던 피해자는 지난해 전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올해 3월 전씨를 검찰로 송치했다. 전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두고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전씨에게 처벌이 무거운 보복범죄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신상공개위원회’도 열어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