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가 전 여친, 당시 물품 경매에 내놔

일론 머스크가 전 여자친구에게 선물한 목걸이 ⓒ출처 PR옥션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대학 시절 여자친구에게 준 선물과 당시 사진 등이 경매를 통해 2억3천만원에 팔렸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매업체 PR 옥에 따르면 머스크의 전 여자친구 제니퍼 그윈이 내놓은 각종 기념품이 16만5천266달러(2억3천만원)에 낙찰됐다.

그윈은 1994년 펜실베니아대학에서 머스크를 만나 1년간 사귀었고, 당시 물품을 경매에 내놨다.

머스크가 그윈에게 준 14캐럿 에메랄드 금목걸이는 5만1,008달러에 낙찰됐고, 그가 쓴 카드는 1만6,643달러에 팔렸다.

그윈은 아들의 대학 등록금 마련을 위해 물품을 처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윈은 “머스크는 매우 강렬했고 공부에 집중했다. 항상 전기차를 말했는데 대학에 다니는 것을 (사업을 위한)발판 정도로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론 머스크 젊은 시절 모습 ⓒ출처 : PR옥션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