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난마돌 ‘초강력’ 19일 새벽 가장 근접

제 14호 태풍 난마돌, 예상 진행 경로 ⓒ제공 : 기상청

제 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이 오는 19일 새벽부터 우리나라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태풍 난마돌은 오키나와 동쪽 약 520km 해상에서 시속 14km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은 420km, 최대풍속은 초속 53m로 ‘매우 강’ 수준인 것으로 관측됐다.

난마돌은 이날 오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을 지나며 강도가 ‘초강력’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초강력’ 단계는 태풍 최대 풍속이 54m 이상으로, 건물을 붕괴시키는 수준이다.

한국에는 18일 오후부터 19일 새벽 사이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새벽이 최근접 시간이다.

경상권해안, 강원영동, 제주도산지에 50~1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특히 경상권해안은 예상 강수량이 150mm 이상으로 폭우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경상권동부내륙, 제주도는 20~80mm, 전라동부와 경상서부내륙은 5~4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오늘부터 당분간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항공기 또는 선박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